이홍익의 홀로배우기-포트폴리오
 
 

    이홍익
    새로운 도전, 태블릿PC 그 민감함에!
아주 멀게 여겨지던 또 하나의 커다란 꿈이 마침내 이루어진 현실이 감사하기만 하다.
기술의 진보로 대세가 된 스마트폰으로 바꾸고 싶어서 휴대폰 약정기간이 끝나길 기다려 왔는데, 내 손으로 터치하기엔 화면이 작아, 특히 키패드가 작아서 쓰기 어려워 걱정이었다. 10인치짜리 태블릿PC는 되는데 음성통화기능이 없어서 휴대폰과 함께 쓰기엔 요금 부담 때문에 안타깝게 만들었다. 바로 그런 답답한 상황에서 절묘한 타이밍으로 음성통화기능을 지닌 태블릿PC인 갤럭시탭7.7이 새로 출시되어서 바로 이거다 하고 단골 대리점에 주문했다. 너무 이른 탓에 열흘이나 기다려서야 내 손에 들어올 수 있었다.

휴대폰을 사용한 2년간은 그 이전과는 완전히 다르게 세상을 경험하게 되었다. 이전에는 나가서 일을 봐야 하는 경우엔 통역해 줄 사람과 동행해야만 했었다. 휴대폰으로 문자 쓰는 법을 터득하면서 혼자 나가서 처리할 수 있게 되어 컴퓨터, 전동휠체어에 이어 세 번째 전환점이 되겠다고 놀라워했었다.
반면 마우스 대신 화면 터치라는 전혀 낯설은 세계에 뛰어 들어서 민감하기 짝이 없는 터치에 적응하느라 고생하게 되는 대가를 치러야 되게 되었다.
키보드에 이어 마우스를 처음 접했을 때가 생각난다. 그 민감함에 놀라 내 손으론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윈도우즈3.1을 통째로 삭제시켜 버렸었다. 인터넷을 하기 위해 억지로 쓰다 보니 적응하기 시작했고 포토샵을 배우게 되면서 너무 재미있어서 열심히 따라 하면서 익숙해져 이젠 일상적인 도구가 돼 버렸다.
그와 같이 민감하기 짝이 없는 터치감에 적응하기 위한 전쟁에 돌입한 것이다. 나를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한 행복한 전쟁이다.

GPS가 실시간 위치를 표시하는 지도를 갖고 다니게 되어 길을 헤매는 일은 이젠 없겠다. mp3플레이어를 사고 싶어 하면서도 항상 우선순위에 밀려서 아쉬워했었는데 음악을 들으며 인터넷을 검색하고 메모를 쓰니 그야말로 손안의 PC다.
그야말로 또다른 날개를 단 기분이다. 기술의 진보가 놀랍고 장애 땜문에 그를 항상 최첨단으로 활용하게 되는 내 인생도 또한 놀랍다.
3월 한 달 내 휴대폰을 스마트폰으로 바꾸려고 애를 썼는데 휴대폰에서 스마트폰을 건너 뛰어 최신형 태블릿PC로 진입하게 된 것이다. 혼자서 다니며 해냈다.
최첨단 도구를 쓰기 위해 또다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ps-
닿을 듯 말듯 터치해야 하는 것에 이제 감을 잡았는데 아무 쓸모없다던 오른손이 더 터치를 잘해 문자 입력을 담당하게 되어서 지금까지 왼손만으로 모든 일을 해왔었기에 양 손으로 쓰게 돼서 신기한 일이 벌어지게 됐다. 연습하기 위해서 태블릿PC로 작성해 본 글을 이메일로 전송해 데스크탑PC에서 이 글을 완성할 수 있었다.

     

86  에버랜드 호암미술관 가는 길. 2016년 4월 19일 이홍익 2016/04/27 8576
 새로운 도전, 태블릿PC 그 민감함에! 이홍익 2012/03/31 8600
84  믄화가 있는 날, 봄나들이 - 낙산공원. 2016년 3월 30일 이홍익 2016/03/31 8626
83  단양 도담삼봉을 찾아서.. 2017년 6월 28일 이홍익 2017/06/30 8654
82  오래 만에....! 이홍익 2011/06/15 8698
81  전동휠체어 유고... 이홍익 2011/07/31 8702
80  인천 개항장을 찾아서... 2015년 9월 25일 이홍익 2015/09/28 8764
79  온양온천역에서 현충사까지 2014년 8월 9일 이홍익 2014/08/10 8765
78  수원산책 - 나혜석거리, 효원공원, 월하원 2015년 10월 29일 이홍익 2015/10/31 8778
77  생각지 않게 오랜 숙원을 푼 행복한 나들이, 교보문고! 2009. 12. 11. 이홍익 2009/12/20 8779
76  남한산성으로 오르는 길. 2014년 9월 25일 이홍익 2014/09/30 8779
75  전동휠체어 배터리 교채하다~ 이홍익 2013/04/12 8837
74  첫 눈을 맞으며 새로 연 과천과학관에 가다. 2008. 11. 20 이홍익 2009/10/31 8847
73  최상과 최악을 경험하게 되었던 2007년을 돌아보며 2007-12-31 이홍익 2009/10/30 8867
72  새로 개통한 경강선 전철을 타고 여주 신륵사까지. 2016년 9월 24일 이홍익 2016/09/30 8879
71  서울 북촌의 만추를 누비다 2009. 11. 5 이홍익 2009/11/11 8889
70  고궁음악회 2008. 05. 03 이홍익 2009/10/31 8936
69  남이섬의 늦가을 2014년 11월 11일 이홍익 2014/11/11 8962
68  뼈에 사무친 경험과 뼈저린 반성....! 2008. 03. 08 이홍익 2009/10/31 8979
67  [답사] 청계천에서 낙산공원까지 2007. 04. 16 이홍익 2009/10/20 8983
이전 [1][2][3][4][5] 6 [7][8][9][10] 다음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Yein

 

수필과 기행문
나의 세상읽기
서평과 혼자 읽기 아까운 글들
애송시 모음
PC 활용 수기와 팁 모음
내가 만든 자료들
나의 포트폴리오
전동휠체어 타고 다닌 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