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익의 홀로배우기-포트폴리오
 
 

    이홍익
    뼈에 사무친 경험과 뼈저린 반성....! 2008. 03. 08
오늘 나가고 싶게 만드는 좋은 날씨다. 더구나 오래 만에 안양체육관에서 프로농구경기 있는 주말이라 꼭 나갈 날인데 눈부신 밖을 내다보며 한숨지을 수밖에 없다. 보물과 같은 전동휠체어를 입원시켜야 했기 때문이다.

지난주일 400미터 거리인 교회에 가는데 갑자기 4단으로 가도 1단 정도로 느리게 가면서 오른쪽으로 쏠리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고, 돌아올 때 중간부터 제 속도가 나면서 쏠리지도 않았다. 이상해서 그 다음 날 시험해 보아도 같은 증세를 보여서 AS를 불려야 했다. 기사가 와서 점검해 보더니 양쪽을 흔들어 보면 오른쪽은 안 흔들리는데 왼쪽이 흔들린다고 왼쪽 기어나 모터 아니면 콘트롤러가 이상이 있는 것 같다고 분해해 봐야 알겠다고 가져갔다.

2년 상태로 되돌아 간 기분이다. 그 땐 없어도 살았지만 그토록 신났던 자유를 한번 누려 본 이상 없으면 못 살 것 같다.

오래 타 본 친구의 조심하라는 당부의 의미도 모른 체 내 세상을 만난 듯 그동안 너무 겁 없이 몰았다는 뒤늦은 반성이 인다. 당해 봐야 안다고 소중한 자유를 소중하게 가꾸어 가야 한다는 것을 비로소 뼈저리게 느끼게 된다.

어린 아이가 아프면서 크듯 늦게서야 누리게 된 자유도 뼈저린 반성을 통해 온전해져 가는 것이리라!  

2008. 03. 15

전동휠체어를 입원시킨지 일주일이나 걸려서 자유롭게 해주던 날개가 떨어져 버린 신세로 지내야 했다. 가장 걱정했던 오른쪽 모터가 고장이어서 갈아야 한다는 것이다. 비용이 크게 부담스러워서 빨리 가져 오라고 하기도 어려운데 그나마 어서 가져 오지 않아서 답답했었다. 이를 두고 전전긍긍이라 했나 보다.

어제야 수리했다고 가져왔는데 실을 때 떼어낸 발판을 안 가져 와서 탈 수 없어 황당했었는데,  오전에 발판을 가져 와서 달아 주었다.
모터가 왜 고장이 났냐며 어떻게 해야 오래 쓰느냐 물어 보니, 모터에 절대 물이 들어가면 안 되고 경사가 급한 데를 오를 수 있어도 무리가 가기 때문에 피해야 된다고 하는 것이다. 아마도 두 달 전에 바퀴살이 깨져서 안 구르는 걸 억지로 방이동 AS센터까지 간 것이 무리가 되어서 그렇게 된 것 같다. 다신 이런 일은 없을 것.

그래서 시승하는 기분으로 타고 나가서 안양체육관까지 달리니 시원스럽기 그지없다.

비싼 날개를 다시 다고 나는 뼈에 사무친 경험이었다.  


     

78  수원산책 - 나혜석거리, 효원공원, 월하원 2015년 10월 29일 이홍익 2015/10/31 8199
77  최상과 최악을 경험하게 되었던 2007년을 돌아보며 2007-12-31 이홍익 2009/10/30 8207
76  온양온천역에서 현충사까지 2014년 8월 9일 이홍익 2014/08/10 8237
75  남한산성으로 오르는 길. 2014년 9월 25일 이홍익 2014/09/30 8243
74  새로 개통한 경강선 전철을 타고 여주 신륵사까지. 2016년 9월 24일 이홍익 2016/09/30 8275
73  [답사] 청계천에서 낙산공원까지 2007. 04. 16 이홍익 2009/10/20 8279
72  전동휠체어 배터리 교채하다~ 이홍익 2013/04/12 8297
71  첫 눈을 맞으며 새로 연 과천과학관에 가다. 2008. 11. 20 이홍익 2009/10/31 8315
70  서울 북촌의 만추를 누비다 2009. 11. 5 이홍익 2009/11/11 8325
69  새로운 생일 3돌! 2009. 12. 3. 이홍익 2009/12/03 8332
 뼈에 사무친 경험과 뼈저린 반성....! 2008. 03. 08 이홍익 2009/10/31 8337
67  고궁음악회 2008. 05. 03 이홍익 2009/10/31 8351
66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고 선녀바위, 을왕해수욕장까지 2016년 7월 28일 이홍익 2016/08/01 8414
65  위험했지만 감사한 하루! 2008. 01. 05 이홍익 2009/10/31 8417
64  꿈같은 남산 일주! 2008. 08. 26 이홍익 2009/10/31 8448
63  남이섬의 늦가을 2014년 11월 11일 이홍익 2014/11/11 8451
62  전주를 누비다. 2014년 6월 26일 이홍익 2014/06/30 8468
61  2010 디자인서울 한마당에서 2010년 9월 17일 이홍익 2010/09/20 8469
60   '사해사본과 그리스도교의 기원전' 관람, 그리고 비상사태 2007. 12. 10. 이홍익 2009/10/30 8473
59  DMZ 평화열차를 타고 평화의 공원까지 2014년 8월 26일 이홍익 2014/08/31 8475
이전 [1][2][3][4][5] 6 [7][8][9] 다음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Yein

 

수필과 기행문
나의 세상읽기
서평과 혼자 읽기 아까운 글들
애송시 모음
PC 활용 수기와 팁 모음
내가 만든 자료들
나의 포트폴리오
전동휠체어 타고 다닌 일기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