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익의 홀로배우기-포트폴리오
 
 

    이홍익
    2010_03_24_1.jpg (684.7 KB), Download : 175
    서울 도심 속 봄나들이~ 2010년 3월 24일

예년 같으면 봄나들이를 한다고 할 때이건만 겨울이 긴 꼬리를 기세등등하게 마구 휘둘러 대고 있어 아직도 겨울 같이 철없이 굴어서 돌아다니기 나쁘게 하고 있다. 엊그제 내린 폭설이 말끔히 녹아서 나가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하는 서울디자인전을 보러 가려고 보니 근처의 교보문고도 들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며칠 전 신문에 난 신간 중 빨리 사 보고 싶은 것이 있어 어젯밤에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찾아오는 바로드림주문했다. 매장에서 사면 정가대로 받고 인터넷으로 주문하면 할인해 주기 때문에.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저녁에 상영하는 영화도 보고 싶어서 교보문고부터 가기 위해 종각역에서 내렸다. 인도가 공사로 끊어져서 우회해야 했는데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 동상이 나와서 동상 지하에 만들었다는 한글관이 궁금해 뒤쪽으로 갔더니 안내원이 엘리베이터를 열어 주어서 내려가 보았다.
그렇게 넓은 공간이 있을 줄 몰랐는데 한글에 관한 모든 자료를 모두 모아 놓은 것 같다.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공식 문자로 삼았으니 세계화가 시작된 거라 하겠다.
동상 앞으로 나오니 기마경찰이 사진을 찍고 있어서 같이 찍으려고 옆에 사람에게 카메라를 꺼내서 찍어 달래니 알아듣는데 오래 걸려서 지나가 버리고 만다. 아쉬워서 우물대는데 다시 오자 그 사람이 카메라를 꺼내서 찍어 주었다.

교보문고에 가서 엘리베이터 타려는데 2대 중 하나가 고장 났는데 위층에서 공사한다고 인부들이 짐을 날라야 된다고 안 태워 줘서 30분이나 기다려야 했다. 직원이 오래 기다리게 했다고 인부들에게 야단해 겨우 타고 내려가게 해주었다.
드넓은 매장에 각 코너마다 분야별 서적들이 엄청나게 진열되어 있어서 한 코너만 돌면서 눈에 띄는 대로 집어 들고 넘겨보는 것도 큰 공부가 되니 그야말로 도끼 썩는 줄 모르겠다. 무엇보다 통로가 충분히 넓어서 마음 놓고 돌아다닐 수 있고, 앉아서 책을 읽는 사람이 많아서 눈치 보지 않고 책을 꺼내 읽을 수가 있어서 좋다.
또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것보다 5호선 리프트를 타는 게 났겠다 싶어 역무원을 부르니 편리한 엘리베이터를 두고 왜 이걸 타려느냐고 하는데 하소연이라도  하고 싶건만 발음 때문에 할 수 없어 무조건 태워 달래서 나올 수 있었다.

역사박물관을 찾아가니 벌써 6시 반이 대충 봐야 됐는데 포토샵 타이포그래피를 배우고 있기에 한글디자인이 눈에 띄었다. 포토샵으로 만들어 보고 싶어지게 만든다.
영화 상영시간이 되어 상영장에 들어가 보니 「트라일라잇」인데 내 취향이 아닌 뱀파이어 영화라 늦어서 대충 보고 나와야 했다.

봄바람이 찼지만 시원스럽게 돌아다니며 견문(見聞)욕구를 충족시켜 준 봄 나들이가 되었다.

     

46  물폭탄 속에서도...... 2009. 7. 17 이홍익 2009/10/31 9474
45  '반 고흐에서 피카소까지' 展 2007. 05. 10 이홍익 2009/10/20 9494
44  홈페이지 10주년을 자축하며....! 이홍익 2010/01/22 9530
43  화성에서 2008. 05. 01 이홍익 2009/10/31 9547
42  전동휠체어 타고 루브르박물관전을 관람하다. 2007. 03. 01. 이홍익 2009/10/20 9583
41  난생처음 맛보는 자유~ 2006-12-03 이홍익 2009/10/15 9586
40  오르새미술관전 2007. 08. 30 이홍익 2009/10/30 9608
39  다산 유적지로 가는 길, 자전거 종주길! 2012년 10월 19일 이홍익 2012/10/22 9631
38  전동윌체어 2주년을 자축하며 퐁피두센터 특별전을 보러 가다. 2008. 12. 02 이홍익 2009/10/31 9634
37  서울 한복판의 길은 불편했지만 인심은 아주 고마웠다. 2008. 03. 20 이홍익 2009/10/31 9638
36  간송미술관에서《오원 장승업 화파전》을 보다. 2008. 05. 30 이홍익 2009/10/31 9664
 서울 도심 속 봄나들이~ 2010년 3월 24일 이홍익 2010/03/24 9688
34  수료 그리고.... 2009. 10. 16 이홍익 2009/10/31 9706
33  바다를 세 번 건너 무의도까지.... 2016년 8월 18일 이홍익 2016/08/25 9733
32  KTX 타고 부산 가다. 달맞이길에서 해운대해변을 따라 동백섬까지 2013년 10월 17일 이홍익 2013/10/23 9769
31  2007년 상반기를 보내며~2007. 06. 30 이홍익 2009/10/20 9830
30  힘들게 농구경기를 보러 갔더니 뜻밖의 보너스를... 2008. 02. 08 이홍익 2009/10/31 9880
29  온양으로 멀고도 짧은 여행 2010. 4. 23. 이홍익 2010/05/10 9885
28  노을공원에서 노을 찍다~! 2012년 9월 22일 이홍익 2012/09/24 9983
27  전동휠체어에 탭 거치대를 달고 와룡공원길 가을을 누비다. 2012년 10월 26일 이홍익 2012/11/01 10037
이전 [1][2][3][4][5][6][7] 8 [9][10] 다음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Yein

 

수필과 기행문
나의 세상읽기
서평과 혼자 읽기 아까운 글들
애송시 모음
PC 활용 수기와 팁 모음
내가 만든 자료들
나의 포트폴리오
전동휠체어 타고 다닌 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