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즈워드의 시 모음

- William Wordsworth (1770~1850)

 

 

 

초원의 빛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서 영생불멸을 깨닫는 노래에서

 

 

한때 그렇게도 찬란했던 광채가
이제 눈앞에서 영원히 사라진다 해도
초원의 빛이여, 꽃의 영광이여
그 시절을 돌이킬 수 없다 해도,
 
우리 슬퍼하기보다, 차라리
뒤에 남은 것에서 힘을 찾으리
 
지금까지 있었고 앞으로도 영원이 있을
본원적인 공감에서
인간의 고통으로부터 솟아나오는
 
 
마음을 달래주는 생각에서
죽음 너머를 보는 신앙에서
그리고 지혜로운 정신을 가져다 주는 세월에서
 

Splendor in the Grass

from Ode: Intimations of Immortality from
Recollections of Early Childhood
 

 

What though the radiance which was once so bright
Be now for ever taken from my sight,
Though nothing can bring back the hour
Of splendor in the grass, of glory in the flower

 

We will grieve not, rather find
Strength in what remains behind;
 
In the primal sympathy
Which having been must ever be;
In the soothing thoughts that spring
Out of human suffering;
 
In the faith that looks through death,
In years that bring the philosophic mind.

 

 

 

■ 추수하는 아가씨

The Solitary Reaper

 

보게나, 저 밭에서 홀로
곡식 거두며 제 흥에 겨워 노래 부르는
저 외로운 *하일랜드 아가씨를.
잠시 여기 서 있거나 조용히 지나가게나.
홀로 이삭 자르고 다발 묶으며
애잔한 노래 부르는 아가씨.
, 들어 보게나, 깊고 깊은 골짜기에
넘쳐 흐르는 저 노랫소리.
아라비아 사막, 어떤 그늘진 쉼터에서
지친 나그네 무리에게
잘 오셨다 노래 부른 나이팅게일 새가
이보다 더 고운 노래 불렀을까?
아주 아주 멀리 *헤브리디즈 섬들이 모여 있는 곳
그 바다의 적막을 깨치는
봄날 뻐국새 노래가 이 목소리마냥
가슴 죄게 했을까?
이 아가씨 노래에 담긴 이야기 들려 줄 이 있을까?
아마도 오래 전 먼 곳의 슬픈 이야기,
옛날 옛날의 싸움 이야기를
이 서러운 곡조가 담고 있을까?
아니면 오늘날의 사연이 깃들인
좀더 소박한 노래,
지금까지 있어 온, 앞으로도 있을
일상의 슬픔, 여읨, 괴로움에 대한 노래일까?
담긴 이야기야 어떻든 아가씨는 노래 불렀지,
끝이 없을 듯 오래 오래.
그 여자가 일하며 노래 부르며
허리 굽혀 낫을 쓰는 것을 보았지.
귀 기울였지, 꼼짝 않고 서서,
내가 언덕에 오를 때,
이미 들리지 않은 지 오래건만
그 노래 마음에 들리고 있었지.
Behold her, single in the field,
Yon solitary Highland Lass!
Reaping and singing by herself;
Stop here, or gently pass!
Alone she cuts and binds the grain,
And sings a melancholy strain;
O listen! for the Vale profound
Is overflowing with the sound.
No Nightingale did ever chaunt
More welcome notes to weary bands
Of travellers in some shady haunt,
Among Arabian sands:
A voice so thrilling ne'er was heard
In spring-time from the Cuckoo-bird,
Breaking the silence of the seas
Among the farthest Hebrides.
Will no one tell me what she sings?
Perhaps the plaintive numbers flow
For old, unhappy, far-off things,
And battles long ago:
Or is it some more humble lay,
Familiar matter of to-day?
Some natural sorrow, loss, or pain,
That has been, and may be again?
Whate'er the theme, the Maiden sang
As if her song could have no ending;
I saw her singing at her work,
And o'er the sickle bending;
I listened, motionless and still;
And, as I mounted up the hill,
The music in my heart I bore,
Long after it was heard no more.

 

 

 

뻐꾸기에 부쳐

TO THE CUCKOOW  

 

오, 유쾌한 새손(客)이여!
예 듣고 지금 또 들으니 내 마음 기쁘다.
오, 뻐꾸기여! 내 너를 '새'라 부르랴,
헤매는 '소리'라 부르랴?
 
풀밭에 누워서
거푸 우는 내 소릴 듣는다.
멀고도 가까운 듯
이 산 저 산 옮아가는구나.
 
골짜기에겐 한갓
햇빛과 꽃 얘기로 들릴 테지만
너는 내게 실어다 준다.
꿈 많은 시절의 얘기를 정말이지 잘 왔구나
 
봄의 귀염둥이여!
상기도 너는 내게
새가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
하나의 목소리요, 수수께끼.
학교 시절에 귀 기울였던
바로 그 소리,
숲 속과 나무와 하늘을 몇 번이고 바라보게 했던
바로 그 울음소리
너를 찾으려 숲 속과 풀밭을
얼마나 헤매었던가.
너는 여전히 내가 그리는 소망이요
사랑이었으나 끝내 보이지 않았다.
지금도 들판에 누워
네 소리에 귀 기울인다.
그 소리에 귀 기울일라치면
황금빛 옛 시절이 돌아온다.
 
오, 축복받은 새여!
우리가 발 디딘 이 땅이 다시
꿈 같은 선경(仙境)처럼 보이는구나.
네게 어울리는 집인 양.

 

O blithe new-comer! I have heard,
I hear thee and rejoice.
O cuckoo! shall I call thee bird,
Or but a wandering Voice?
 
While I am lying on the grass
Thy twofold shout I hear,
From hill to hill it seems to pass,
At once far and near
 
Though babbling only to the vale
Of sunshine and a flowers,
Thou bringest unto me a tale
Of visionary hours.
Thrice welcome, darling of the springe!
Even yet thou art to me
No bird, but and invisible thing,
A voice, a mystery
The same whom in my school-boy days
I listen's to ; that Cry
Which made me look a thousand ways
In bush, and tree, and sky
To seek thee did I often rove
Through woods and on the green
And thou wert still a hope, a love
Still long's for, never seen!
And I can listen to thee yet
Can lie upon the plain
And listen, till I do beget
That golden time again
 
O blessed Bird! the earth we pace
Again appears to be
An unsubstantial, fairy place,
That is fit home for Thee!

 

 

 

무지개

The Rainbow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내 가슴 설레느니,
나 어린 시절에 그러했고
다 자란 오늘에도 매한가지.
쉰, 예순에도 그렇지 못하다면
차라리 죽음이 나으리라.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바라노니 나의 하루하루가
자연의 경건함에 매어지고자.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A rainbow in the sky:
So was it when my life began;
So is it now I am a man;
So be it when I shall grow old,
Or let me die!
The Child is father of the Man;
I could wish my days to be
Bound each to each by natural p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