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익의 홀로배우기-포트폴리오
 
 

    이홍익
    2007년 상반기를 보내며~2007. 06. 30
숨 돌릴틈없이 분주하게 산 하루하루가 6월 한 달을 채우며 올 한 해의 반을 채우고 간다.

올 상반기는 전동휠체어로 행복하게 만들어 주었다. PC가 오감(五感)으로 받아들이기만 하던 향내적(向內的) 삶에서 표현하는 향외적(向外的) 삶으로 역전시켜 주었다면 전동휠체어는 데려다 주기만 바라다 자제해야 하는 법을 터득했던 수동적 삶에서 어디든 가고 싶은 곳을 혼자서 갈 수 있게 된 능동적 삶으로 역전시켜 준 것이라 하겠다.

오래 씨름하던 책 하나를 겨우 마친 오후, 훌훌 털듯 전동휠체어를 타고 나섰다. 집 근처 계원조형대학에서 백운호수까지 새로 난 길이 주말 낮엔 차량이 통제되어서 푸른 숲이 우거진 산 사이로 난 탄탄대로를 독점하고 달리는 맛이란 환상적이다.

뒤골마을 산길로 꺾어져 들어가니 주말 농장인데 깊은 산골에 들어와 있는 것 같다. 산 속에서 시집을 읽는 맛이란 누가 알리요!

돌아오는데 야외무대에서 음악회가 열리고 있어서 들어가 보니 어느 색소폰 동호회의 연주회였다. 여름 저녁 어스름에 낭랑하게 울려 퍼지는 색소폰 음색이 짧게만 스쳐 가는 시간에 긴 여운을 남겨 놓는다.  

     

17  위험했지만 감사한 하루! 2008. 01. 05 이홍익 2009/10/31 8240
16  최상과 최악을 경험하게 되었던 2007년을 돌아보며 2007-12-31 이홍익 2009/10/30 8037
15   '사해사본과 그리스도교의 기원전' 관람, 그리고 비상사태 2007. 12. 10. 이홍익 2009/10/30 8299
14  오르새미술관전 2007. 08. 30 이홍익 2009/10/30 8326
13  바다로 가는 길 2007. 08. 23 이홍익 2009/10/30 9228
12  한 여름날의 피서법 2007. 08. 16 이홍익 2009/10/20 7744
11  전동휠체어 수리하러 가던 날.... 2007. 07. 27 이홍익 2009/10/20 7757
 2007년 상반기를 보내며~2007. 06. 30 이홍익 2009/10/20 8850
9  '반 고흐에서 피카소까지' 展 2007. 05. 10 이홍익 2009/10/20 8428
8  대공원 나들이.... 2007. 04. 27 이홍익 2009/10/20 7546
7  [답사] 청계천에서 낙산공원까지 2007. 04. 16 이홍익 2009/10/20 8075
6  전동휠체어 타고 루브르박물관전을 관람하다. 2007. 03. 01. 이홍익 2009/10/20 8388
5  드디어 전철을 타다! 2007. 02. 06 이홍익 2009/10/20 7413
4  뜻밖의 안양 일주~! 2007. 01. 24 이홍익 2009/10/16 7268
3  전동휠체어 드라이브......! 2007. 01. 14 이홍익 2009/10/16 7716
2  난생처음 맛보는 자유~ 2006-12-03 이홍익 2009/10/15 8593
1  꿈으로만 그리던 전동휠체어~! 2006-12-01 이홍익 2009/10/15 6547
이전 [1][2][3][4][5][6][7][8] 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Yein

 

수필과 기행문
나의 세상읽기
서평과 혼자 읽기 아까운 글들
애송시 모음
PC 활용 수기와 팁 모음
내가 만든 자료들
나의 포트폴리오
전동휠체어 타고 다닌 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