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익의 홀로배우기-포트폴리오
 
 

    이홍익
    DSCF0194.JPG (1.06 MB), Download : 147
    화랑유원지, 경기도미술관

31도나 올라서 올 들어 가장 더운 날이라고 하는데도 며칠 못 나가 굶주려서 오늘은 나갈 차례라고 더운 것에 아랑곳없이 나섰다. 오이도역에 제부도행 저상버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제부도에 한번 꼭 가보려고 벼르던 터라 4호선을 탔다. 버스정류장에 가서 사람들에게 제부도행 저상버스를 물어보니 한 시간마다 오니까 기다렸다 타라고 한결같이 친절하게 설명해 준다.

거의 한 시간을 기다렸지만 일반 버스가 와서 더 기다릴 수 없으니 아무 저상버스나 타고 바닷가로 가기로 했다. 그런데 타고 보니 반대 방향을 타는 바람에 아차 싶었는데 기사가 어디서 내릴 거냐고 물어서 난감할 수밖에. 버스 노선표에 화랑유원지가 띄어서 무턱대고 거기에 내려 달랬다.

화랑유원지란 들어보지도 못한 곳에 내려서 보니 덩그런 주차장뿐이라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 수 없다. 턱없는 길을 골라 가다 보니 오르막을 넘어 널따란 호수가 나타났다. 화랑 호수라는데 탁 트인 호수가 그지없이 시원스럽다.  

바로 옆에 멋있게 지어진 경기도미술관이 있어서 우선 따가운 땡볕부터 피하자고 들어갔다. 마침 「경기도의 힘」이라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어서 땡잡았다. 여기까지 와서 미술 전시회를 감상을 하게 되다니 정말 놀랍다.

경기도에서 활동 중인 참여 작가들이 경기북부,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서부 등 네 개 권역으로 나뉘어 있는데 전시공간은 다양한 작품들이 경기지도와 오버랩 되게 전시되고 있었다.

보기에 희한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이 많아서 해설을 좀 들으면 좋겠다 하는데 해설을 하는 소리가 나서 쫓아가 보니 관장인 듯한 분이 놀러온 손님에게 하듯 주요 작품들을 구수하게 소개해 주어서 고마웠다.
현대 미술의 다양한 시도는 그야말로 무한하게 벋어나가고 있는데 그 상상력에 경탄을 금할 수 없게 만들어 주고 있다.

다 돌아보고 나오니 6시가 넘어 해가 누워 서늘해졌다. 드넓은 호수엔 연꽃과 갈대로 무성하게 덮여 있어 더 멋지고 시원하다.

어떻게 돌아와야 되나 걱정되었는데 안내도에 공단역이 바로 옆에 나와 있어서 편하게 돌아 올 수 있었다. 계획이 완전히 빚나가 버렸는데 뜻밖에 아주 알찬 나들이가 되었다.

     

153  힘들게 농구경기를 보러 갔더니 뜻밖의 보너스를... 2008. 02. 08 이홍익 2009/10/31 7078
152  휴대폰 독립! 2010년 3월 17일 이홍익 2010/03/24 7743
151  휠배와 떠난 춘천 가을여행 2016년 10월 20일 이홍익 2016/10/27 6328
150  화성에서 2008. 05. 01 이홍익 2009/10/31 6730
 화랑유원지, 경기도미술관 이홍익 2010/06/11 7180
148  홈페이지 10주년을 자축하며....! 이홍익 2010/01/22 6821
147  행주산성 등정 2017년 5월 24일 이홍익 2017/05/31 5380
146  한여름의 창덕궁&창경궁! 이홍익 2011/08/19 7058
145  한국페스티발앙상블의 <여름축제>에 가다 2008. 08. 14 이홍익 2009/10/31 7779
144  한국추상미술 1세대전을 보러 가다. 2008. 9. 26 이홍익 2009/10/31 7810
143  한강 자전거 길을 따라 다산생태공원을 거쳐 두물머리까지 2018-6-5 이홍익 2018/06/14 3486
142  한 여름날의 피서법 2007. 08. 16 이홍익 2009/10/20 5936
141  하늘공원, “이 세상이 다 내 것 같았다.” 2011년 10월 19일 이홍익 2011/11/25 8015
140  평창 효석문화제에서 2018년 9월 8일 이홍익 2018/09/15 1463
139  취업교육 한 달.... 2009. 06. 25 이홍익 2009/10/31 7245
138  춘천의 가을, 산토리니 카페로 올라가는 길...! 2018년 10월 27일 이홍익 2018/10/31 688
137  춘천까지 가는 길이 열리다! 201년 12월 22일 이홍익 2010/12/24 6964
136  춘천 호반을 누비다! 2011년 9월 27일 이홍익 2011/09/30 7669
135  춘천 소양댐까지 오르다. 2015년 6월 24일 이홍익 2015/06/30 5387
134  최상과 최악을 경험하게 되었던 2007년을 돌아보며 2007-12-31 이홍익 2009/10/30 6232
1 [2][3][4][5][6][7][8]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Yein

 

수필과 기행문
나의 세상읽기
서평과 혼자 읽기 아까운 글들
애송시 모음
PC 활용 수기와 팁 모음
내가 만든 자료들
나의 포트폴리오
전동휠체어 타고 다닌 일기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